Search
📗

조직문화

컨텍스트를 바탕으로 주도성을 가지고 일하면서, 개인과 팀이 함께 성장하는 조직
투명한 정보공유와 명확한 커뮤니케이션을 지향합니다.
회사의 주요 숫자가 모두 공개되어 있습니다. 맥락이 자연스럽게 공유되기에, 커뮤니케이션 비용이 최소화되고 원활하게 협업할 수 있습니다. 우리는 주장하기보다는 컨텍스트를 바탕으로 설득합니다.
우리는 솔직하게 말하고, 명확하게 피드백합니다. 가설은 언제나 틀릴 수 있고, 내 의견도 언제든 설득될 수 있다는 마음을 가지고 최선의 선택을 위해 토론합니다.
우리는 그것을 ‘다정하게’ 말하려 노력합니다. ‘I Care You’라는 마음, 그리고 ‘우리가 함께 일구어갈 성과’라는 마음이 있을 때, 서로의 방어기제를 무너뜨릴 수 있고 진정한 의미에서 좋은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습니다.
실제 이런 제도들이 운영중입니다.
동료의 성장을 응원하고, 일하는 과정을 즐깁니다.
팀의 성장과 함께 개인도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합니다. 개인의 성장 방향성을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성장 방향성에 맞으면서도 팀의 성장에 큰 임팩트를 줄 수 있는 일을 산정합니다.
일은 재미있을 수 있다고 믿습니다. 코미디 프로그램같은 재미가 아니라 스릴 넘치고 가슴 뛰는 드라마처럼, 때론 힘들고 역경에도 부딫히지만 몰입해서 문제를 해결하는 희열이 있다고 믿습니다.
그래서, 몰입의 즐거움을 통해 개인과 팀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환경을 조성하려 노력하고 있고, 지금까지 함께 폭발적으로 성장해왔습니다.
실제 이런 제도들이 운영중입니다.
각자 일의 주인이 되어, 주도적으로 일합니다.
각자 주인이 되는 일을 명확하게 정해드리고, 그것에 대한 기획과 전략을 스스로 할 수 있도록 합니다. 주별, 혹은 월별로 전략서를 작성하고 팀장의 피드백을 통해 수정해나갑니다. 팀장과 팀원은 서로를 설득하는 관계이며, 설득이 서로 되지 않을 때에는 팀장이 결정합니다.
이 과정이 2-3개월 반복되면, 본인의 아이디어로 매니저를 설득해나가는 빈도가 높아지고, 월별 전략서에서 피드백의 양이 10% 이하로 줄어들게 됩니다. 우리는 이를 “Earn Trust”라 부르고, 신뢰를 득한 팀원은 자신의 일의 대부분에 완전한 자율성을 가질 수 있습니다.
시도해보고, 잘 안 될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스파르타에서 “실패”는 부정적인 의미가 없는 단어입니다. 목표한 수치를 달성하지 못했더라도, 뚜렷한 가설을 끝까지 밀어부친 후 실패한 것은 큰 배움이 될 것입니다.
피드백을 주고받고, 팀으로 일합니다.
피드백은 받는 사람에게 수용되었을 때 비로소 빛을 발하는데요, ‘다정하게 말하는’ 문화는 이를 돕습니다. 동료에게 주는 피드백은 서로의 성장을 응원하는 환경에서 보약이며, 우리는 이 보약을 밑천 삼아 지속적으로 성장해나가려 합니다.
“디자이너가 디자인만 하고, 개발자가 개발만 하면 회사는 망한다.”는 이야기를 우리는 믿습니다. 개발자도 마케팅에, 운영도 프로덕트에 피드백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우리는 각자 자신이 오너쉽을 맡은 영역에만 매몰되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일에 대한 피드백을 주고받고 함께 성장합니다.
우리는 단점을 개선하기보다는 장점을 극대화함으로서 각 개인이 더 훌륭한 직업인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믿고, 각자의 장점을 인정하고 살리는 방식으로 일하는 것을 넘어 과감하게 ‘단점은 버리자. 그것은 팀으로 채우자.’고 이야기합니다.